1836년 설립된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원래 철강·기계·전기설비 등 중장비를 만들던 회사였다. 제1차 세계대전 때는 프랑스 정부에 군수품을 납품했다. 하지만 설립 166주년 되던 2002년 중장비 제조를 포기하고 에너지 관리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탈바꿈했다. 한국으로 치면 현대중공업이 IT서비스 회사로 변신한 것이나 다름없다. 휴즈 부사장은 "기존 중공업 사업은 정체하거나 축소되는 성장의 벽에 부딪혀 있었다"며 "질적 도약과 생존을 위해 승부수를 던졌다"고 말했다.


슈나이더가 '에너지 관리(energy management)'라는 신시장 개척의 무기로 삼은 것은 소프트웨어였다. 스웨덴의 TAC, 미국의 안도버 콘트롤 등 소프트웨어 기업을 잇달아 인수하면서 SW 역량을 끌어올렸다. 그리고 전기 설비에 에너지 관리 소프트웨어를 적용해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하는 솔루션을 시장에 내놓았다. 강고했던 '성장의 벽'은 그제야 무너졌다. 지난해 매출액은 239억유로로 2003년보다 2.7배 늘었다. 영업이익률도 15%까지 치솟았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산 라몬시(市) 카미노 라몬 거리에 자리 잡은 GE(제너럴 일렉트릭)의 글로벌 소프트웨어 연구소. GE가 4년간 10억달러(1조1500억원)를 투자하겠다며 지난해 6월 2만㎡(약 6300여평) 규모로 문을 연 연구소다. 센터 건물 5층에서 만난 빌 루(Ruh) 센터장(부사장)은 "우리는 더 이상 제조업체가 아니다. 거대한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항공기 엔진·철도 차량·발전소 터빈·의료기기 제조로 세계시장을 지배한 '세계 1위 제조업체'의 혁명적인 변신 선언이다.


글로벌 대표 제조기업들이 왜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변신을 시도할까. 최신의 항공기·선박·자동차 등 제조업 제품은 겉보기엔 기계적 강철 덩어리이지만 알고 보면 복잡한 소프트웨어의 집합체이다. 항공기의 핵심 경쟁력은 더 적은 연료로, 더 멀리 날아가는 것이다. 날씨를 감지해서 연료 분사량과 속도를 조절하는 것은 기본이다. 이전엔 강철심을 놓고 비행기 날개를 조절했지만 이젠 소프트웨어를 통해 전기신호로 한다. 이륙부터 착륙까지 전 과정에서 각종 외부 영향, 속도, 추력 등을 계산해 연료 소모량을 최소한으로 줄이는 시스템도 갖춘다. 이 모든 기능이 소프트웨어에 달려 있다. GE의 폴 라저 개발 총책임자는 "연료 분사 시점과 분량을 최적화해 연료 사용량을 1% 줄일 수 있는 SW를 만든다면 항공산업은 15년간 300억달러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빌 루 GE 소프트웨어센터장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만나 좀 더 똑똑한 기계를 만들 것이다"며 "여기서 차별화되는 가치가 나오고, 일자리가 나오고, 성장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from 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8/01/2013080100207.html



대우조선해양이 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 등과 함께 지난해 거둔 해양플랜트 수주액은 220억달러. 속을 뜯어보면 허울뿐인 수치다. 전기·기계·안전시스템 등 해양플랜트 기자재의 3분의 2를 유럽·미국 업체에서 사온다. 이 기자재를 움직이는 핵심 소프트웨어(SW) 수입률은 100%에 근접한다.

드릴십의 설계는 영국의 아베바(AVEVA)와 독일의 보캐드(bocad) 소프트웨어로 한다. 항해·정박 SW장치는 네덜란드의 CT시스템스(항해 정박용 시스템)와 미국 맥클라렌(Mclaren·운영체제) 것이다. 안전시스템은 영국의 허니웰 제품으로 구축한다. 주요 시스템의 국산 SW는 전무(全無)하다. 이것이 '조선(造船) 1위' 한국의 현주소다. 산업기술평가관리원의 한상철 프로그램 디렉터는 "한국이 조선 1위라는 말은 냉정하게 말하면 쇳덩어리를 용접하고 조합하는 일에서 1등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엔진 등 핵심부품을 제어하는 CPU(중앙처리장치)와 내장 소프트웨어를 외국산에 과도하게 의존하고 있다. 전장용 반도체는 독일 인피니온, 미국 프리스케일, 일본 르네사스에 거의 100% 의존한다. 반도체에 내장돼 있는 핵심 소프트웨어는 독일의 보쉬·콘티넨털이 강자다. 이 소프트웨어들의 소스 코드(프로그래밍 언어로 나타낸 설계도)는 해독이 불가능한 블랙박스 형태로 돼 있어서 베끼기도 불가능하다. 현대차 A협력사 기술상무는 "현대차가 소프트웨어 능력과 인력을 키우지 않으면 독일·일본차를 영원히 앞지르지 못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from chosun.com


삼성의 '스마트폰 이후'가 보이지 않는다. 새로운 시장을 '창조'해낼 소프트웨어 역량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피처폰 시대인 2008년 삼성의 SW 인력은 1만3000명(2008년)이었다. 이후 SW 인력을 급속히 충원하기 시작해 올해 갤럭시S4를 내놓을 땐 3만6000명으로 늘었다. 5년 만에 3배가 됐다. 삼성 고위 관계자는 "SW 인력을 싹쓸이하듯 끌어모아도 갤럭시 하나를 진화시키는 것에도 힘이 부친다"며 "우리나라는 SW 인력의 양과 질이 모두 문제"라고 말했다.

LG전자는 3년 전 스마트폰을 제대로 만들지 못해 회사 존폐 위기론까지 거론됐었다. 이후 사내에 대대적으로 'SW 역량강화센터'를 만들고, 비수도권 공대까지 싹싹 돌면서 인력 확보에 나서고 있다. 이현준 인도연구소장은 "휴대폰 하나를 만드는 데 수천만 라인(line)의 프로그램이 필요하고, 프로그램 라인 수는 매년 수십%씩 증가한다"면서 "국내에서 배출되는 SW 인력으로는 도저히 충당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국 제조업이 SW 혁명에서 얼마나 외딴 섬에 있느냐는 것은 정부(산업부) 통계에서도 확인된다. 하드웨어에 내장돼 있는 고부가가치 SW 국산화율에서 자동차 5%, 로봇 5%, 조선 4%, 국방 1%에 불과하다. 중공업 등 제조공정에 필요한 설계·3D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은 거의 100%를 수입하고 있다.

from 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8/01/2013080100288.html

설정

트랙백

댓글


테크노도둑들!


또 최근 리프트(Lyft), 사이드카(Sidecar) 등 자신의 남는 좌석을 스마트폰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유료로 제공하는 차량공유서비스가 늘어나면서 생계를 위협받게 된 택시 노조원들은 "테크노 도둑들(Techno Thieves)"라며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


이처럼 테크놀로지의 메카, 실리콘밸리는 혁신과 민주주의의 갈등이 첨예한 곳이다. '뉴요커'의 조지 파커 기자는 실리콘밸리를 비판하면서 "말은 '세상을 바꾸겠다'고 하면서, 자기들 세금을 줄이고, 자기 자식은 특별교육을 시킨다. 정의에는 무관심하고 자신들만의 유토피아를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그레고리 페렌스타인은 테크크런치에서 "IT가 만들어내는 불평등은 더 큰 번영을 위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테크놀로지는 원래 불평등을 가져온다. 인터넷경제의 목표는 소득의 공평함이 아니라 새로운 부의 창출이다. 지금까지 테크놀로지는 없앤 것보다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왔지 않았던가?"


from 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3080305554108861


실리콘밸리라는 특수한 환경 때문에 주변 주민들이 들고 일어났다. 최신 기술로 날마다 업데이트되는 그들에 따라갈 수 없는 주변 주민들이 불평등을 느끼고 있는 것이다. 과연 그레고리 페렌스타인의 변명처럼 IT가 만들어내는 불평등은 더 큰 번영을 산출할까? 테크놀로지가 불평등을 초래하는 가장 큰 이유는 테크놀로지가 바로 소수(우리)를 향해있다는 것이다. 이미 충분히 편리한 삶을 살고 있는 우리에게 더 큰 편리함을 위해 개발되는 테크놀로지는 테크놀로지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이들에게는 불평등으로 다가올 수 밖에 없다. 이제, 충분히 '최신'인 우리의 삶을 더욱 '업데이트'시키기 보다는 아직도 '구식'인 수많은 사람들의 삶을 '업데이트'하는데 관심을 기울여 보면 어떨까? 적정기술처럼 말이다.


If Silicon Valley wanted to do something really valuable it would come up with ways to lift 1 out of 5 American kids out of poverty. -Robert Reich


설정

트랙백

댓글


KT 부스의 모습입니다.

쿡! 앞입니다. 물론 저 아이(?)는 제가 절대 아닙니다.

블랙베리와 흡사한 폰입니다 .웹 서핑을 하려 했느데 잘 안되더군요 ㅜ

핸드폰과 PC와의 채팅 실험입니다. 결과는 대 성공! ^^

눈치없이 게임하는 아까 그 아이(?) ㅋㅋ

핸드폰으로 원격 가능한 로봇 청소기입니다. (맞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귀여운 로봇입니다.

정말 귀엽죠? ㅎㅎ

이번엔 아이리버 스타일과의 연동 실험입니다.

집전화 대용인 아이리버 스타일은 카메라가 부착되있어 사진 촬영이 가능합니다.

인터넷과 연결하여 다양한 정보서비스는 물론 멀티미디어도 지원합니다.

직접 핸드폰과 스타일로 영상통화를 시도해보았습니다.

대 성공!^^ 깨끗하게 잘 나옵니다.

확인되시죠?^^ 놀라워요~

스타일의 보조 폰입니다. (뭐라고 해야할지 ㅋ)

아이리버만의 디자인이 묻어나는듯 하네요.

비비디 바비디 부~ SK의 부스입니다.

친구의 사진입니다.. 찍어달라길레 ㅋ

잘 치지 않나요? ㅎ

드럼까지 소화한답니다.

SK부스 내의 고전폰(?)들 모습입니다.

전설의 스타택이 보이네요!!

모토로라의 망치전화기(?)인듯 합니다 ㅋㅋ 정말 크네요.

위대한 안철수님이 초대 CEO셨던 회사, 안랩의 부스입니다. ㅋ

부스 직원분들의 모습입니다. (왜찍었지?)

1층은 <1부>에서 소개해 드린 대로 우리나라 지자체와 대학들이 참여한 부스들이 모여있습니다.

V~ (제가 아닙니다 ㅋ)

로봇인듯 하여 보입니다.

균형잡기 어려운 원판위의 로봇입니다.

어잌후! 싸우는 건가요 ㅋ

전화기로 카트라이더를 컨트롤 해보는 실험입니다.

대 성공!^^ 어렵긴 하지만 정말 신기하게 잘 되네요~

골프도 치고(?)

슈팅게임도 하고,

뽀로로도 볼 수 있었던(ㅋㅋㅋ)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이상으로 덱셀탐방기 : 월드 아이티 쇼(WIS)를 가다 편을 종료합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삼성의 노트북 용 서브모니터? 미니모니터 입니다. (뭐라고 하는지 까먹었네요 ㅎ)

삼성의 넷북 NC10 모습입니다. (사진 내의 아이(?)는 절대 제가 아닙니다.)

USB동글을 이용해 인터넷에 접속해 보았습니다.

에이트리유저포럼! 잘 접속됩니다.

친환경 '에코폰'들이 모여있습니다.

삼성 Q2의 모습들 입니다.

DNSE 3.0은 실로 놀라운 음색을 들려주었습니다. 국내 기술이라는게 자랑스럽더라구요.

다만 P3이 없어 아쉬웠습니다 ㅜ

귀여운 U5의 모습입니다!

실제로 보니 디자인도 괜찮습니다~

삼성의 MID입니다. 첨보는 모델인데.. 멋지군요

터치폰의 대명사 햅틱2입니다.

문자도 한번 써보구요~

연아의 햅틱입니다!! 일기를 써 보았는데.. 딱히 특별한건 없었네요.

제가 가지고 싶은 울트라 햅틱 폰입니다. 아이폰과 갈등중~

MBP200 입니다. 볼만한 화질을 보여줍니다.

디자인도 나쁘지 않습니다.

다만 쫌 뜨겁네요 ㅎㅋㅋ

삼성 부스의 메인입니다. LED TV가 장관을 이룹니다.


<3부>에서 이어집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친구들과 함께 월드 아이티 쇼(WIS)를 다녀 왔습니다 ^^

아래는 제가 직접 찍은 사진들 입니다.

월드 아이티 쇼가 열린 코엑스 입구입니다. 학생 여러분들로 인산인해~

1층은 대학과 여러 지자체들이 참가한 부스들이 있고, 3층은 여러 대기업들이 참가한 부스가 있습니다. 3층부터 관람했습니다.

선명하게 보이는 WIS! 본 행사날인 마지막날 갔었습니다.

맨 처음 보이는 LG 부스. 뽀대나죠?ㅋ

LG의 야심작 아레나폰의 모습입니다.

돌리면 이렇게 됩니다. 아기자기 하네요.

인터넷 서비스 화면입니다.

수백만원을 자랑하는 프라다폰의 시계입니다.

간지의 초절정! 쿼티키보드~

직접 제 아이팟 터치와 연결해 보았습니다. 아주 잘 되네요^^

말그대로 휘황찬란한 LG의 LED TV입니다.


<2부>에서 이어집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